고객센터
Myung do Electric
Q&A
고객의 만족을 위해 언제나 늘 최선을 다하는 명도전기(주)입니다.
  >  고객센터  >  Q&A

푼 집어줘야 할 것을 느끼며 당분간 집에서 일이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yert200 작성일21-03-17 13:29 조회42회 댓글0건

본문

팡둥은 한참 후에 이렇게 채쳐 물었다. 목구멍까지 빠듯하게 올라온 억울함과 외로움이 팡둥의 말에 눈물로 변하여 술술 떨어진다. 그는 맥없이 머리를 떨어뜨리며 치마귀를 쥐어다 눈물을 씻었다. 곁에 앉은 봉염이도 어머니를 보자 눈물이 글썽글썽해졌다. 모녀를 바라보는 팡둥은 난처하였다. 지금 저들의 눈치를 보니 자기에게 무엇을 얻으러 왔거나 그렇지 않으면 자기 집을 바라고 온 것임을 시간이 지날수록 깨달았다. 그는 불쾌하였다. 저들을 오늘로라도 보내려면 돈이라도 몇 푼 집어줘야 할 것을 느끼며 당분간 집에서 일이나 시키며 두어둬 볼까? 하는 생각이 어렴풋이 들었다. 팡둥은 약간 웃음을 띠었다.
https://www.yert200.com - 카지노사이트
https://www.yert200.com/sands - 샌즈카지노
https://www.yert200.com/merit - 메리트카지노
https://www.yert200.com/first - 퍼스트카지노
<a href=" https://www.yert200.com ">카지노사이트</a>
<a href=" https://www.yert200.com/sands ">샌즈카지노</a>
<a href=" https://www.yert200.com/merit ">메리트카지노</a>
<a href=" https://www.yert200.com/first ">퍼스트카지노</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명도전기(주)   |   대표자 문복룡  |   TEL 032-676-5311   |   FAX 032-676-5312  |   사업자등록번호 727-81-00915   |  ADD 경기도 부천시 석천로442번길 83
E-mail bym7043@naver.com   |   Copyrightsⓒ2019 명도전기(주) All rights reserved.